바르셀로나, 엘 클라시코서 드레이크 올빼미 유니폼 착용

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와 엘 클라시코에서 드레이크의 스포티파이 최초 500억 회 재생이라는 엄청난 기록을 쓴 드레이크를 기념해 드레이크를 상징하는 올빼미 심볼이 들어간 특별 유니폼을 입고 뜁니다.  

드레이크 심볼이 들어간 바르셀로나 키트  

드레이크바르셀로나 키트와 협업한 첫 번째 스포티파이 아티스트가 됐습니다.  

이 한정판 유니폼은 스포티파이 최초 500억 회 재생이라는 기록을 축하하기 위해 제작되었으며, 이를 축하하기 위한 최고의 이벤트는 이번 주말에 열릴 엘 클라시코에서 착용되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더 많은 라리가 뉴스와 최신 소식은 여기서 확인하세요.  

M88 맨션 x 라리가 최고 배당은 여기서 확인하세요.  

드레이크 – God’s plan 기록 

스포티파이 500억 회 재생 횟수를 기록하는 것은 모든 아티스트의 꿈이자 목표입니다. 드레이크는 그런 중대한 목표를 이룬 첫 아티스트입니다. 

그는 그래미 어워드에서 4번의 상을 수상했으며, Hotline Bling은 대히트를 쳤습니다. 

스포티파이와 구단의 파트너십 일환으로 드레이크의 업적을 기념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스포티파이 로고 자리를 드레이크의 레이블인 오보 사운드(OVO Sound)의 올빼미 심볼로 대체합니다. 

스페셜 유니폼을 착용한 바르샤 선수들 

드레이크의 업적을 기념하기 위해 바르샤의 선수들은 엘 클라시코 경기 당일 스페셜 유니폼을 착용하고, 훈련 중에도 앞면에는 스포티파이 로고와 등에는 ‘50’이 새겨진 트레이닝복을 착용하게 됩니다. 

이런 형태의 협업은 대략 20년 전인 2000년대 초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처음 시도했습니다.  

마드리드 구단은 제작사인 콜롬비아 픽처스와 계약해 유니폼을 헬 보이, 스파이더맨 등 영화 홍보 광고판으로 사용한 적이 있습니다.  

바르샤와 스포티파이 

FC 바르셀로나와 스포티파이의 협업은 이번 연도 71일에 시작됐습니다.  

이 계약으로 바르샤는 재정난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