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샤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10월 이달의 선수상 수상

삼세번 만의 행운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2022-23 시즌 첫 두 달 동안 최종 후보에 오른 이후 마침내 10월에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하며 FC 바르셀로나의 오랜 기다림이 종결됐습니다. 

2021년 2월, 리오넬 메시 이후 바르샤의 첫 수상자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앙투안 그리즈만과 지난달 우승자인 레알 마드리드의 페데리코 발베르데를 제치고 수상했습니다. 

한 번의 클릭으로 M88 맨션에 가입하고 라리가 배당을 확인해 보세요!  

이 외에도 에스파뇰의 호셀루 마토, 라요 바예카노의 이시 팔라손, 레알 소시에다드의 브라이스 멘데스, 레알 바야돌리드의 세르히오 레온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쳤습니다. 

레반도프스키는 계속해서 사비의 선수로 빛을 발했는데, 8월에 첫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한 레알 베티스의 보르하 이글레시아보다 5골 더 많은 13골로 리그 최고 득점자로 남아있습니다. 

그는 10월 6경기 통산 5골 득점에 2도움을 기록했는데 엘 클라시코 경기에서 페란 토레스에 도움을 줬으나 패한 때를 제외하고 모든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했습니다. 

베르나베우에서 패한 직후 레반도프스키는 매치데이 10 비야레알과의 경기에서 2골을 득점해 3-0 승리를 이끌었으며, 다음 발렌시아와의 원정 경기에서는 93분 극적 결승골에 성공하며 구단의 승리에 기여했습니다.